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보도자료

바다를 통해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리다
작성자 김태형 작성일 2018-12-03 조회수 118
첨부파일
  1. 181130(즉시) 바다를 통해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리다(해양조사원).hwp (size:1334KB)
내용

바다를 통해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리다
- 국립해양조사원, 9개국 공무원 초청 해양조사 기술연수 성황리에 마쳐 -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원장 이동재)은 7월 12일부터 11월 30일까지 약 20주 간 러시아, 자메이카, 조지아, 콜롬비아, 키프로스, 튀니지, 피지, 필리핀 등 9개국 해외 공무원 10명을 초청해 진행한 해양조사 기술연수를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본 과정은 총 20주간 해양조사의 기본이 되는 수로측량분야의 이론과 해양조사선 승선 현장실습을 병행하면서 관련 기술을 습득하는 과정으로 2017년에 국제수로기구(IHO)에서 공식 국제교육훈련으로 인증 받았으며, 교육·시험을 통과한 참가자 전원에게는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국제수로측량사 자격증이 부여된다.


 


  국립해양조사원은 2006년부터 국제수로기구(IHO) 회원국 중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지금까지 총 52개국 200여명에게 우리나라의 최신 해양기술을 전수해오고 있으며, 특히 국제적 해양조사직무 교육훈련을 담당하는 ‘국제수로훈련센터’를 국내에 유치하여,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해도제작 과정에 대한 국제교육을 성공적으로 운영한 바 있다.


 


  튀니지 참가자(Houssem Sadki)는 “내 인생의 최고의 교육과 경험을 선물해준 한국에 감사하다.” 며 “멀게만 느껴졌던 한국이라는 나라는 알면 알수록 나에게 더 흥미로운 나라가 되었다. 직무기술 뿐만 아니라 한국의 문화와 생활 등을 고국의 가족, 동료들에게 하루라도 빨리 알리고 싶다.” 라고 말했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이번 연수를 통하여 세계 각지의 공무원들에게 첨단 해양조사기술을 전수했을 뿐 아니라, 20주라는 기간 동안 우리나라의 문화체험을 지원하고 올바른 우리나라의 역사를 알려 서로를 이해하고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형성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목록
다음글
바다공간 품은 ’바다로드뷰’, 새롭게 단장!
이전글
해양정보와 해양문화의 융합을 꿈꾸다

현재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홈페이지 서비스 개선을 위하여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확인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