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보공개 정보공개제도안내 정보공개제도란 | 업무처리절차 | 공개대상기관 | 정보공개방법 | 불복구제절차방법 | 정보공개수수료
사전정보공표 정보공개공표목록 | 주요업무 | 업무추진비/청렴 | 업무계획/보고 | 공용차량 정수 현황
정보목록
정보공개청구
공공데이터개방 공공데이터개방 | 공공데이터자료
새소식 보도자료 공지사항 입찰공고 인사
정보마당 법령/규칙 훈령 예규 고시 등 수로조사업 등록업체 해도제작업등록업체 해양관측업등록업체 해양조사용어사전 알림서비스 RSS서비스 해양조사장비 검정센터 프로그램다운로드
참여마당 원장과의대화
자유게시판
칭찬해주세요
신고센터 부정부패/불친절신고 | 신고확인하기
민원마당 전자민원신청 | 유사민원검색 | 나의민원 | 민원서식 | 민원서비스헌장 | 수화통역서비스
국립해양조사원소개 원장소개 원장인사말 | 역대원장
비전 및 추진전략 비전 | 추진전략체계
연혁
조직 및 직원
업무소개 주요업무 | 해양관측 | 해양예보 | 수로측량 | 해도수로 | 해양과학조사연구 | 국가해양위성센터 운영 | 남해해양조사사무소 | 동해해양조사사무소 | 서해해양조사사무소
홍보관 홍보동영상 | MI/배너
찾아오시는길 본원 | 남해해양조사사무소 | 동해해양조사사무소 | 서해해양조사사무소
해양정보포털 해양관측 스마트조석예보 | 해수유동 | 해류 | 기본수준점 | 실시간 고조정보
해양생활 바다갈라짐 | 생활해양예보지수 | 선박운항지수 | 해황예보도 | 안전해
항행안전 해도검색 | 항행통보 | 보정도 | 항행경보 | 수로서지 | 좌표변환 | 해상거리
해양공간 해양지명 | 3차원해저정보 | 갯골분포도 | 재질분포도 | 해수욕장정보도 | 항만지형변천사 | 국가해양기본도 | 국가해양정보오픈플랫폼 | 해양영토
해양자료 해양논문자료 | 시대별기술연보 | 조사장비정보 | 해양조사자료 관리기간
E-BOOK 월간해양정보 | 연간백서 | 해양관측뉴스레터 | 해양과학주제도 | 특별간행물 | 특이해양분석보고서 | 해양주제도
홈페이지 이용안내 홈페이지도우미 개인정보처리방침 홈페이지저작권 보호정책 뷰어내려받기 사이트맵 해양정보 앱 서비스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보도자료

안전항해의 길잡이! 차세대 전자해도, 한국이 세계를 선도한다.
작성자 김태형 작성일 2019-08-28 조회수 255
첨부파일
  1. 190828(즉시) 차세대 전자해도 실선 테스트 (해양조사원).hwp (size:3013KB)
내용

안전항해의 길잡이!
차세대 전자해도, 한국이 세계를 선도한다.


 - 국제수로기구(IHO) 차세대 전자해도 실선 시험 부산항에서 실시-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원장 강용석)은 8월 27일(화) 부산항을 출발하여 거제 앞바다 왕복 항로에 대해 국제수로기구*(IHO) 산하 실무그룹 의장단과** 차세대 전자해도 핵심 기술 점검을 위한 실선 시험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 국제수로기구(IHO) : 세계 각국이 해상의 교통로인 수로를 안전하게 이용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


** 참여자 : IHO 수로정보표준화 위원회 산하 미국, 영국, 독일 의장단과 캐나다 등 민간전문가, 국내 도선사, 항해사 등 30여명 참가


 


  국제수로기구(IHO)는 2010년 차세대 항해시스템에 적용될 새로운 국제표준 S-100*을 발표하고 4차 산업 혁명, 무인 운항 선박 등 미래 항해 환경을 준비하기 위해 다양한 디지털 항해안전 표준을 국제해사기구(IMO), 세계기후기구(WMO) 등과 협력하여 개발하고 있다.


* Specification-100 : 전자해도, 3차원 해저지형, 조석, 조류 등을 다양한 항해안전 제품 개발 국제표준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2013년 제5차 국제수로기구(IHO) 상하이 회의부터 S-100 시험 기관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그간 S-100 표준 인프라 구축, 시험 데이터 제작, 시뮬레이션 시험 등 표준 개발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부산~거제간 선박 운항 항로에서의 실선 시험은 국립해양조사원 해양2000호(2000톤급) 선박으로 전자해도, 해저지형, 조석, 조류 등을 활용하여 항로계획 평가, 실시간 운항 가능구역 표출, 항로 위험성 감지 등 미래 선박 운항시스템에 적용될 핵심 기술을 시험했다.
 
  금번, 실선 시험결과는 오는 10월 모나코에서 개최되는 제3차 국제수로기구(IHO) 이사회에 보고예정이며, 국제수로기구(IHO) 이사회는 한국의 시험결과를 기반으로 2020년부터 향후 10년 동안 회원국 및 산업계가 S-100 표준을 적용할 수 있도록 이행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금번 실선 시험은 우리나라의 차세대 수로정보 표준 기술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기회가 되었으며, 고부가가치 항해장비 개발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했다.” 라고 하면서, “핵심기술을 산업계와 공유하여 선박운항 시스템 국산화를 넘어 세계로 수출할 수 있는 산업으로 발전을 기대한다.” 고 말했다.


 

목록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전국해양스포츠제전 시작, 안전한 해양스포츠활동은 해양정보로 부터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