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전체메뉴

국립해양조사원

한국어

검색하기

  • 메인으로

바다와 하늘이 함께한 태풍 예측 최전선, 이어도 기지

첨부파일

바다와 하늘이 함께한 태풍 예측 최전선, 이어도 기지
- 국립해양조사원, 부경대-제주대와 국제저명학술지에 해양-대기 상호작용 중요성 증명  -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원장 변재영)은 부경대학교(김백민 교수)와 제주대학교(문일주 교수) 연구진과 함께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 근접한 태풍‘링링*(LINGLING)’관련 연구 결과**를 국제저명학술지인“Scientific Reports***”에 게재하였다고 밝혔다.

  * 태풍 ‘링링’의 크기는 중형(강풍반경 300km 이상 ~ 500km 이하), 바람의 강도는 매우 강(44m/s) 이상으로 사람이나 커다란 돌이 날아갈 정도의 풍속

 **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서 태풍 링링 사례로 살펴본 해양-대기 상호작용과 이에 따른 해상 전선 형성 과정

***“Nature”의 자매지로, 자연과학분야 피인용 전 세계 5위 학술지

 

  연구진은 지난 2019년 제13호 태풍‘링링*’이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를 근접할 때 기지에서 관측된 자료를 활용하여 태풍에 의한 해양-대기 에너지 교환량을 산출했다. 나아가 수치모델을 이용하여 태풍과 해양-대기 간 상호 반응을 재현하여 분석하였다.

 

  특히, 금번 연구에서는 태풍에 의해 바닷물의 수직 혼합이 강력하게 이뤄지면서 순간적으로 바닷물 온도를 최대 6℃까지 떨어뜨려 전선*을 형성하는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태풍 통과 후 우리나라 인근 해상 또는 육상에 2차적인 집중 호우의 유발** 가능성도 확인되었다.

 * 전선: 성질이 다른 두 기단의 경계면이 지표면과 만나는 선

** 해수 수직혼합으로 표층 해수 온도 하강 → 전선 발생 → 전선 남쪽 따뜻하고 습윤한 공기가 차갑고 건조한 북쪽 공기를 타고 오르는 현상 발생 → 강한 상승기류 발생 → 태풍 이후 2차 집중호우

 

  변재영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이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로 내습하는 태풍에 대한 해양-대기 상호작용의 과학적 원인 규명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고 볼 수 있다.”며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태풍의 특성을 파악하는데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으므로 관측장비 등의 확충을 통해 정밀한 태풍 분석 연구가 활성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