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바다안개 언제 사라지나, 우리 기술로 예측한다.
작성자 김태형 작성일 2021-08-20 조회수 504
첨부파일
  1. 210820(즉시) 바다안개 언제 사라질지 우리 기술로 예측한다 (국립해양조사원).hwp (size:2930KB) 미리보기
내용

바다안개 언제 사라지나, 우리 기술로 예측한다.
-  AI 기반 해무소산 예측기술 국제학술지에 게재, 실용화 길 열어 -

 

 

  국립해양조사원(원장 홍래형)은 인천항과 해운대의 해무(海霧)가 언제 소멸할지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세계에서 처음 개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해무소산 예측 기술은 국립해양조사원과 민간기업이 2018년부터 공동개발을 시작하여 2020년 6월 특허를 등록하였고, 2021년 8월 초 국제학술지 sensors*에 게재**됨으로써 해무소산을 예측할 수 있는 기술력을 공식적으로 인정받게 되었다.

  * MDPI 출판사가 발행하는 SCI 학술지로 피인용지수(impact factor)가 3.576 임.
 ** 논문제목: Sea Fog Dissipation Prediction in Incheon Port and Haeundae Beach Using Machine Learning and Deep Learning.

 

  해무는 바다에서 발생하는 안개로 해수면과 대기와의 온도차, 습도, 바람, 일사량 등 여러 요인이 복잡하게 작용하여 단기간에도 발생과 소멸을 반복하기 때문에 항해안전 및 해상활동에 큰 지장을 초래해왔다.

 

  국립해양조사원은 2018년 4월부터 주요 항만 인근 8개소*에서 1시간, 3시간, 6시간 후의 해무발생 가능성을 예측하는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면서 해무발생 실용화를 검증하고 있다.

  * 인천항, 해운대, 군산항, 대산항, 목포항, 여수광양항, 평택당진항, 부산항신항


  이번 해무소산 예측 기술은 해무가 발생한 시점의 실시간 관측자료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여 개발된 것으로 1시간, 2시간, 3시간 후의 해무소산 예측이 가능하게 되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앞으로 유관기관, 연구원, 대학교 및 민간기업과의 지속적인 공동 연구를 통해 해무 발생 및 소산 정보를 서비스할 수 있는 체계를 2022년까지 구축하여 해상교통 안전 및 항만의 효율적 운영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록
다음글
바다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라!
이전글
남해안 여수앞바다 해수는 어떻게 흘러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