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해양조사원

한국어

검색하기

  • 메인으로

우리나라 최신 해안선 정보, 매년 알려드려요

첨부파일

우리나라 최신 해안선 정보, 매년 알려드려요
- 국립해양조사원, 지난해 조사결과 반영한 최신 해안선 구축 완료 -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원장 변재영)은 우리나라 총 해안선길이는 15,257.8㎞라고 최신 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해안선은 바다와 육지를 나누는 경계로 우리나라 국토형상을 정의하는 기초자료이다. 국립해양조사원에서는 2001년부터 우리나라 해안선에 대한 과학적 조사를 수행하여, 이에 따른 해안선 통계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2021년부터는 우리나라를 5개 권역으로 구분하여 해안선의 전체적인 형상을 파악하기 위한 5년 주기 정밀조사와 함께 항공, 위성영상과 같은 다양한 자료를 활용, 전국단위 해안선 변화현황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발표된 해안선은 지난해 서해남부권역(신안, 진도부근)에 대한 정밀조사와 함께 전국 해안선 변화지역을 원격으로 조사한 결과를 반영한 것이다. 우리나라 해안선 총 길이는 15,257.8㎞로 ‘14년 통계(14,962.8㎞) 대비 295km 증가, ‘21년 통계(15,281.7㎞) 대비 23.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 자연해안선은 약 50.4㎞ 감소, 인공해안선은 약 26.5㎞ 증가하였다.

 

 























 구 분
(조사년도)

 ‘14 통계
(‘01~’13)

 ‘21 통계
(‘16~’20)

 ‘22 통계
(‘21)

 자연해안선

 9,877.1

 9,821.8

 9,771.4

 인공해안선

 5,085.7

 5,459.9

 5,486.4

 계(㎞)

 14,962.8

 15,281.7

 15,257.8


자연해안선은 전체 해안선의 약 64%를 차지하는 9,771.4㎞로 ‘14년 이후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나, 인공해안선은 5,486.4㎞로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러한 변화의 주요 원인은 연안매립, 방파제․해안도로 건설 등 연안개발, 그리고 해수면 상승, 기후변화에 따른 침·퇴적, 조사방법 정밀화 등에 따른 것으로 파악된다.

  * 자연해안선 : 일정기간 조석을 관측한 결과 가장 높은 해수면(약최고고조면)에 이르렀을 때의 해수면이 자연상태의 육지와 만나는선
  * 인공해안선 : 약최고고조면에 이르렀을 때의 해수면이 인위적인 건설공사를 통해 만들어진 시설물과 만나는 선. 다만, 해저에 고정되지 않고 부유(浮游)되거나 움직이는 시설물은 제외한다.


지자체별로 살펴보면, 해안선을 포함한 11개 광역지자체 중 전라남도(45%)와 경상남도(16%)의 해안선 보유율이 전체 해안선의 61%를 차지하였으며, 울산광역시(1%)는 가장 짧은 해안선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자연해안선 중에서 암반(16%)이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고, 그 뒤로 모래, 자갈 순이며, 인공해안선은 방호벽(13%), 방파제, 부두 순으로 확인되었다.

 

  국립해양조사원장은 “해안선은 자연·인공적 요소에 의해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최근 연안개발 증가와 기후변화에 따라 해안선 관리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는 실정이라며, 앞으로도 체계적 연안관리를 위해 해안선 변동현황을 지속적으로 조사하여 매년 정보를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해안선 자료와 지자체 단위 해안선 길이는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http://www.khoa.go.kr/komc) 또는 공공데이터포털(http://data.go.kr)에서 내려받기 할 수 있다.